확대 l 축소

양천구, 초등학교 신입생 입학준비금 20만 원 지원


서울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서울시교육청, 서울시와 함께 관내 국·공·사립초등학교(특수, 각종학교 포함) 입학생에게 입학준비금 20만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양천구는 지난해부터 관내 중 · 고등학교(특수, 각종학교 포함)에 입학하는 학생에게 부모 소득과 관계없이 입학준비금 30만 원을 지원해왔다.

이어 올해부터는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신입생에게도 입학준비금을 지원해 교육의 공공성 강화 및 보편적 교육복지를 실현하고자 한다.

초등학교 입학준비금은 1인당 20만 원을 지급한다.

지원 방법은 각 학교에서 학부모의 신청을 받아 제로페이 모바일 포인트로 지급한다.

입학준비금의 사용 가능 분야는 등교에 필요한 ▲일상 의류, ▲가방, ▲신발, ▲도서(학교 권장 도서) 등이다.

올해 양천구 관내 국·공·사립 초등학교(특수·각종학교 포함)에 입학하는 신입생은 3천200여 명으로 추계되며 서울시 교육청에서 40%, 서울시에서 30%, 양천구가 30%씩 재원을 부담한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올해부터는 입학준비금 지원대상이 초등학생까지 확대되는 만큼 입학을 준비하는 부모님들의 부담이 조금이나마 경감되길 바란다"면서 "입학준비금 지원 사업이 차질없이 운영될 수 있도록 관련 기관과 지속해서 협력해 가겠다"고 말했다.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