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 l 축소

국민비서 채팅로봇(챗봇)으로 지식재산권 상담해드려요

국민비서의 ‘특허상담’ 챗봇 바로가기 클릭


앞으로는 국민비서 ‘구삐’의 채팅로봇(챗봇)을 통해 지식재산권에 관한 궁금한 사항을 24시간 365일 상담을 받을 수 있게 된다.

행정안전부(장관 이상민)는 특허청과 협업하여 5월 17일(화)부터 국민비서 ‘구삐’의 채팅로봇(챗봇)을 통해 지식재산권 개요 및 출원, 심사, 등록, 수수료 등에 대한 상담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행안부와 특허청은 지식재산권 상담서비스 제공 준비를 위해 지식재산권의 10개 분야와 관련된 약 2만여 개의 질문과 응답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왔다고 설명했다.
 
지식재산권 관련 채팅로봇(챗봇) 상담서비스를 받으려면, 특허고객상담센터 누리집(kipo.go.kr/kcall/) 또는 국민비서 채팅로봇(챗봇) 누리집(chatbot.ips.go.kr)에 접속하면 되며, 대화창에 질문을 하면 인공지능 채팅로봇(챗봇)이 가장 적합한 답변을 찾아주는 방식으로 상담서비스가 제공된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지식재산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가운데, 그동안 지식재산권과 관련된 상담 서비스는 공무원 업무시간에만 가능해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어왔다.

국민들이 앞으로 시간 제약 없이 지식재산권 상담을 받을 수 있게 되어 이용편의성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국민비서 ‘구삐’의 채팅로봇(챗봇)은 인터넷이나 모바일을 통해 언제 어디서든지 민원상담을 손쉽게 받을 수 있는 서비스로, 별도 회원가입 절차가 없으며, 현재 전자통관 등 12종의 행정 분야에 대한 상담을 제공해 오고 있다.

아울러, 행정기관이 별도의 채팅로봇(챗봇) 상담시스템을 구축하지 않아도 소관 행정업무에 대한 질의답변 자료(데이터베이스)를 손쉽게 구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여 민원업무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한편, 국민비서 ‘구삐’는 채팅로봇(챗봇) 상담서비스 뿐 아니라, 국민이 자주 이용하는 민간 앱(네이버・카카오톡・토스) 등을 통해 개인 맞춤형 알림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놓치기 쉬운 교통 과태료․범칙금 납부 기한 등의 개인별 생활정보와 백신접종 안내 등에 대한 알림서비스를 제공하여 우리 국민 4명 중 한 명이 이용하는 정부의 대표적 행정서비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세영 행정안전부 공공지능정책과장은 “인공지능 채팅로봇(챗봇)을 통해 국민들이 시간・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민원상담 서비스를 받고 있다.”라며, “올해 6월경에는 ‘국민콜110’, ‘운전면허・교통안전교육’ 등에 대한 상담을 추가로 제공하는 등 채팅로봇(챗봇) 상담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