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 l 축소

코로나로 지친 마음 '누구나 챗봇'으로 토닥토닥!


서울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마음이 힘든 시민들이 비대면 상담을 할 수 있도록 카카오톡 챗봇서비스 ‘누구나’를 첫 개시하고, 축적된 심리지원을 제공하는 플랫폼 ‘모두다’ 홈페이지도 개설, 운영한다.

시가 지자체 최초로 운영하는 카카오톡 채널 ‘누구나 챗봇’은 코로나19로 심리적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이 코로나 우울, 불안, 스트레스 등 여러 정신건강의 어려움을 상담하고, 24시간 도움 되는 콘텐츠를 연결·제공해 주는 정보안내 서비스다.

스마트폰을 이용해 카카오톡 채팅창→‘누구나 챗봇’ 검색→채널 추가를 통해 접속할 수 있다. 대화창 외 초기 접속 시 제공되는 메뉴 선택으로도 심리지원 정보제공 및 검색이 가능하며, 우울·불안 등의 자가진단도 해볼 수 있다.

초기 진입 시 우울, 코로나 등 관련 단어로 된 메뉴가 표출되며, 선택사항에 따라 카드뉴스, 유튜브 등 심리 지원 정보와 콘텐츠가 제공된다.


한편, 심리 상담 정보제공 플랫폼 ‘모두다(https://www.modooda.or.kr)’도 개설해 시민들이 온라인을 통해 쉽고, 다양한 심리지원 정보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운영한다.

마이크로소프트 엣지, 크롬, 사파리, 파이어폭스 브라우저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포털사이트 주소창에 ‘modooda.or.kr’ 검색해 ‘모두다’ 플랫폼에 접속 할 수 있다. 

‘모두다’ 상담 허브 플랫폼은 심리안정, 상담, 지원, 라이브러리, 자가진단으로 구성돼 있으며, 심리안정 정보와 함께 코로나 관련, 문제 상황별, 대상별 심리상담 정보를 제공하고, 서울시 COVID19 심리지원단의 마음방역을 위한 내용도 검색할 수 있다.

특히 ‘누구나 챗봇’에서도 필요시 ‘모두다’ 플랫폼으로 연결, 좀 더 자세한 정보를 찾아 볼 수 있도록 서로 연계해 마음방역 지원을 강화한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코로나19 발생 장기화로 시민들이 몸과 마음이 지쳐 힘이 들 때,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챗봇 콘텐츠로 마음을 살피고 활용해 힘든 시기를 이겨내길 기대한다”며, “시는 앞으로도 비대면 상담 채널을 활성화해 코로나19 방역뿐 아니라 시민의 심리방역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