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 l 축소

웨이고 레이디(Waygo Lady) 택시! ‘자동배차·여성전용’ 운행




 2월 중 서울시내에서 승객 골라 태우기가 불가능한 자동배차콜택시 ‘웨이고 블루(Waygo Blue)’와 여성전용택시 ‘웨이고 레이디(Waygo Lady)’를 만날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타고솔루션즈가 4,500여 대 택시를 모집하여 시에 신청한 택시운송가맹사업 면허를 2019년 2월 1일자로 부여해 택시업계에 새 바람을 예고했다.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에 따르면 택시 4,000대 이상을 확보하고 서비스 지역의 시·도지사의 심사를 통과하면 다양한 부가서비스가 가능한 택시가맹사업 면허를 취득할 수 있다.

이에 따라 ㈜타고솔루션즈는 빠르면 2월 중 ‘웨이고 블루’, ‘웨이고 레이디’를 출시하고, 3개월 간 시범운행 기간을 갖는다.

'웨이고 블루 택시’는 승객 호출에 따라 자동으로 가장 가까운 거리의 차량이 배정된다. 운전자는 승객을 태울 때까지 목적지를 알 수 없으며 배차를 거부할 수 없다. 가맹택시가 여러 개의 콜앱을 사용하며 골라 태우기를 할 경우 등에 대비하여 서울택시정보시스템(STIS)에 모니터링 체계를 갖춰 구조적으로 승객 골라 태우기를 막는다.

또한 차별화된 서비스를 위해 가맹택시에 전문 서비스 교육을 이수한 운수종사자를 배치하고, 차량 내부에 시트커버, 전용 방향제, 스마트폰 충전기 등을 설치해 쾌적한 환경을 제공한다.

여성전용 예약제 콜택시 ‘웨이고 레이디’는 손님도 운전자도 모두 여성이다. 단, 초등학생까지는 남자아이도 탑승 가능하다. 시범서비스 기간부터 국내 최초로 영·유아용 카시트도 제공한다. 시범서비스 기간 모니터링을 통해 향후 주니어 카시트 추가 도입을 검토하고, ‘웨이고 블루’에도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웨이고 레이디’는 20대 규모로 시범서비스를 시작한 뒤, 2020년까지 500대, 운전자 1,000명 규모로 확대해 여성 고용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웨이고 블루’, ‘웨이고 레이디’ 택시는 열악한 운수종사자 처우의 주요인으로 꼽혔던 정액입금제(일명 사납금제)를 폐지하고, 정부나 지차체의 지원 없이 순수 민간 주도로 완전월급제를 시행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향후 서울시는 반려동물운송택시, 수요응답형택시, 화물운송·심부름택시, 노인복지택시 등 다양한 부가서비스도 단계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