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 l 축소

부산 사상구, 아동학대 신고의무자 교육 실시





부산 사상구(김대근 구청장)는 지난 9일 구청 구민홀에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취약계층 아동 통합서비스 지원 수행인력, 아동복지 교사 등 아동학대 신고의무자 200여 명을 대상으로 '아동학대 신고의무자 교육'을 실시했다고 전했다.

이번 교육은 세이브더칠드런동부지부 배정임 아동권리교육 전임강사를 초빙해 아동 권리의 이해와 권리감수성 향상을 통한 아동학대 예방과 신고의무자의 역할·실천방법·아동권리 실현 다짐 등의 내용으로 이루어졌다.

아동 학대는 아동의 건강 또는 복지를 해치거나, 정상적 발달을 저해할 수 있는 신체적·정서적 폭력이나 가혹행위 및 아동의 보호자가 아동을 유기하거나 방임하는 행위로 반드시 사라져야 할 중대 범죄다.

사상구는 아동학대를 조기에 발견할 수 있는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취약계층 아동 통합서비스 수행인력 등 아동학대 신고의무자 교육을 강화해 아동학대 예방과 조기발견에 힘쓴다는 계획이다.

김 구청장은 "최근 아동학대가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고 있어 아동학대 신고의무자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시되고 있다"면서 "아동 인권과 아동학대의 의미를 올바르게 숙지해 아동학대 신고의무자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했다.

또한 "아동학대는 가정, 학교뿐만 아니라 지역사회 모두가 책임이 있다는 인식을 가지고 지역 아동보호 체계의 공공성 강화에 힘쓰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