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 l 축소

서울시민이라면,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하세요!




동 단위 주민생활을 책임지는 서울시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이하 ‘찾동’)가 강남을 끝으로 서울 전 동으로 확대 된다. 7월 18일 강남구 16개 동에 총 74명의 복지플래너(사회복지직 공무원)와 16명의 방문간호사(간호직 공무원)가 배치되어, 강남구도 모든 주민에게 찾동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 강남구는 ’18년에 6개동을 먼저 시범운영, ’19년 나머지 16개 동까지 전면 실시 
※ 복지플래너는 동별 인구수 등에 따라 배치, 방문간호사는 동별 1명 배치

찾동은 주민 삶 곳곳의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한다는 목표로 서울시가 ’15년 7월에 전국 최초로 시작(13개 구 80개 동)하여 매년 단계별로 확대 시행하였고, 만 4년 동안 지속적인 추진으로 이제 서울시 25개구 424개 동에서 서울시민이면 누구나 찾동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되었다.
 
- ’15~’18년 총 2,788명 충원 (복지 2,219, 방문간호사 489, 마을사업전문가 80)
- 사업 시행 동주민센터 공간 개선 및 업무지원차량(‘찾동이’, 동별 1대) 지원

과거 주민등록, 과태료 등 민원․행정을 처리해주는 동주민센터를, 찾동을 통해 지역 주민을 먼저 찾아가고 참여를 촉진하여 지역의 주민자치와 복지서비스가 강화되도록 전환시켰다. 동 당 6.5명의 인력을 확충하여 복지 사각지대를 발굴하고, 모든 시민을 위한 보편 방문서비스를 시행하며, 주민의 지역 참여활동을 확대했다.

2014년 송파 세 모녀가 생활고로 목숨을 끊고, 장안동에 사는 홀몸 어르신이 신변을 비관해 죽음을 선택하는 비극을 겪으며, 동주민센터의 기능을 전면적으로 전환시키기 위해 시작된 찾동은, 전 동 시행과 함께 지역주민과 공공이 함께 만들어가는 ‘골목단위 협치 현장’으로 도약한다. 지난 4년 간 공공의 주도하에 복지를 강화하고 주민참여를 촉진하였다면 이제 찾동 2.0을 통해 주민의 자발적․주도적 참여를 지원한다.

- 지난해 12월 서울시는「민선 7기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기본계획」이라는 찾동 2.0 마스터 플랜 발표를 통해 찾동 정책의 발전 방향을 제시했다.

※ 서울시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발전 로드맵
  

찾동 2.0의 새로운 사업으로 공공서비스가 강화되고 주민관계망이 더 촘촘해진다. 골목에서 이웃과 만나 얘기하는 ‘찾아가는 골목회의’를 개최하고, 어려운 시민을 발견하면 동주민센터에 연락하는 ‘시민 찾동이’가 활동한다. 정성스런 돌봄서비스인 ‘돌봄 SOS 센터’가 운영되고, 갑작스런 위기를 지원하는 긴급복지제도가 강화된다.

- 동주민센터 홈페이지에 신설되는 ‘골목회의 제안코너’를 통해 골목회의를 신청할 수 있고, ‘서울시민카드’ 앱을 통해 시민 찾동이 가입 신청을 받는다.

- 동 단위 생활의제에 대한 정책‧예산에 주민이 실질적 결정권한을 갖는 주민자치기구 '서울형 주민자치회'도 '22년 424개 전 동에서 전면 실시될 예정이다.

- 서울시민의 보편적 돌봄을 위해 ‘돌봄SOS센터’가 7월 18일 5개 자치구에서 시범사업을 시작하고, 갑작스런 위기로 생계유지가 곤란한 가구에 생계‧의료‧주거비를 지원하는 ‘서울형 긴급복지’는 4년 간('19.~'22.) 총 700억 원을 투입한다. 

박원순 시장은 “찾동은 동 단위를 넘어 골목으로 간다. 더 가까운 골목에서 주민을 정성스럽게 돌보는 서비스를 강화한다. 그리고, 공공의 손길만으로 어려운 지역사회의 문제를 주민들과 함께 결정하고 함께 추진하겠다”며 “서울시 전 지역에서 움직이는 찾동은 민과 관의 경계가 없는 협치의 모범 모델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